Untitled Document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Home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기사] 농협 5000여 명 정규직 전환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국협동조합노조 작성일17-05-30 13:55 조회553회 댓글0건

본문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38794

 

 

농협 5000여 명 정규직 전환 추진

'범농협 일자리위원회'설치
비정규직 현황 파악 대책 마련
지역 농협·축협 논의서 제외
농협 "확대 가능성 열려 있어"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7년 05월 29일 월요일
댓글 0

농협도 전국 계열사 비정규직 5200여 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한다. 다만 지역 농·축협 비정규직은 당장 논의에서는 제외돼 있다.

28일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농협은 지역별 조합 운영협의회 의장과 각 계열사 대표 등 총 27명으로 구성한 '범농협 일자리위원회(위원장 허식 부회장)'를 설치, '5200명 정규직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농협은 모두 26개 계열사로 이뤄져 있다. 중앙회 3개사, 경제지주 16개사, 금융지주 7개사다. 여기에 속한 전체 직원은 3만 5289명이다. 비정규직은 이 가운데 22%에 해당하는 7700여 명이다. 농협은 이들 7700여 명 가운데 상시·지속 업무를 하는 정규직 전환 검토 대상은 5245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농협은행 일반 계약자, 하나로마트 계산원이 대다수를 이루고 있다. 이에 따라 정규직 전환 문제가 전체 금융·유통 분야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농협은 '범농협 일자리위원회'에서 전체 계열사 비정규직 현황을 다시 파악한 후 종합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전국 1131개 지역 농·축·품목조합에 속한 2만 명 넘는 비정규직은 논의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다.

이 때문에 벌써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은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농협중앙회의 이번 대책은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면서도 "농협 계열사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 추진과정에서 그 비용증가 부분을 지역 농·축협에 전가하지는 않을지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노동조합은 "전국 1131개 지역 농·축협의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는 저임금과 가혹한 노동시간에 신음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들 노동자의 정규직화 방안도 함께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농협 인사권은 '계열사-농협중앙회' '지역 농·축협-해당 조합장'에 있는 구조다. 따라서 지역 농·축협 비정규직 문제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농협 관계자는 "농협중앙회에서 우선 각 계열사에 대한 세부 계획을 먼저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후 시간을 두고 지역 농·축협으로 확대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농협은 공공의 성격을 많이 띠고 있지만, 외적으로 민간조직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농협을 비롯해 롯데그룹·SK브로드밴드·한국씨티은행·신한은행 등 민간기업 비정규직 대책이 이어지고 있다. 도내 기업 무학이 기간제 주부사원 90명 정규직 전환을 발표한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